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4.7℃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5

심재철, 선관위 '비례자유한국당' 불허에 "책임 추궁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0:55
  • 수정 2020.01.14 10:56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관련 "윤석열 검찰 잘라내기 해명해야"

靑, 인권위까지 동원해 조국 수사 방해…도대체 이게 무슨 말"

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의 검찰 수사에 대한 인권침해 조사 청원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민 청원을 활용해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몰상식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부부는 수사 과정에서도 특혜를 받아 포토라인에 서지 않는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고 수사를 연기하는 등 온갖 혜택을 받았는데, 인권침해라니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이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요즘 청와대는 국민과 민생 대신 살아있는 권력 범죄 은폐와 검찰 차단에만 골몰한다"며 "민생 1번지가 돼야 할 청와대가 꼼수 1번지가 됐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선 "작년과 마찬가지로 이번 회견이 대국민 쇼로 끝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무엇보다 '윤석열 검찰' 잘라내기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말했다.


그러면서 "6개월도 안 돼 검찰 수뇌부를 교체하고 좌천시킨 데 대해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며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고 지시해놓고선 검찰이 그대로 실행하자 이제는 검찰 인사 대참사를 벌인 이유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비례○○당' 형식의 정당명을 불허해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선 "선관위가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한 책임 추궁을 할 것"이라며 "우리가 생각하는 비례정당명 후보는 아직 많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