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與의 김경수 회동…잠룡 띄우기 혹은 총선 PK 사수 의지?

    [데일리안] 입력 2019.06.10 12:40
    수정 2019.06.10 13:27
    고수정 기자

이해찬 이어 양정철까지 金 만남…'정치적 이유' 관측

이해찬 이어 양정철까지 金 만남…'정치적 이유' 관측

<@IMG1>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총선을 앞두고 잇달아 김경수 경남지사와 만남을 갖고 있다. 당대표에 이어 '친문실세'까지 김 지사와 회동하면서 '김경수 대세론 띄우기'와 함께 총선에서의 PK(부산·울산·경남) 민심 사수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 지사가 회동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김 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보석 석방이 된 이후 처음이다.

민주당에서는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경상남도 산하 경남발전연구원의 정책 공동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차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 원장이 총선 실무를 지휘하는 당내 '실세'로 불린다는 점, 김 지사가 친문계의 유일한 대권 잠룡이라는 점, 양 원장과 김 지사 모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점 등에서 두 사람의 만남에 '정치적 해석'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양 원장이 여권의 또 다른 잠재적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을 같은 계기로 만났을 때도 '대권주자 띄우기'로 읽혔다. 역대 민주연구원장이 양 원장과 같은 '광폭 행보'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 이는 당내 친문과 비문을 규합해 총선 승리는 물론 '장기 집권'을 위한 대선 플랜으로 해석됐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양 원장이 민주연구원장으로서 이례적으로 전국을 돌며 광역단체장을 만나는 행보는 친문과 비문을 규합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대권 주자로 불리는 광역단체장들을 띄우려는 포석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김 지사가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점에서 힘을 더 싣는다는 의미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3철'로 불리는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모든 걸 다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그렇지만 저는 (양 원장이)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고 일을 하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정가에서는 민주당이 김 지사와의 회동을 잇달아 진행하는 건 총선 전 PK 민심에 공을 들이겠다는 의미로도 해석한다. 여당 대표와 광역단체장이 공개적으로 독대한 건 전날 이해찬 대표와 김 지사의 만남이 처음이다.

민주당은 이 대표가 재판을 받고 있는 김 지사를 격려하기 위한 차원에서 만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4·3 보궐선거에서 PK 민심의 이탈을 확인한 바 있어 이를 회복하기 위한 여권 전략의 일환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해당 자리에서 이 대표와 김 지사가 김해 신공항, 제조업 혁신 등 경남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중앙당 차원의 협력과 지원 약속이 이뤄진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편 양 원장은 이날 김 지사를 만난 데 이어, 11일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과 회동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