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현장] 한남3구역, 무거운 침묵 속 전운

    [데일리안] 입력 2019.11.04 06:00
    수정 2019.11.04 05:52
    원나래 기자

총 사업비 7조원에 치열한 시공사 3파전

“평당 4000만~4500만원 시세 형성됐지만, 거래 없어”

총 사업비 7조원에 치열한 시공사 3파전
“평당 4000만~4500만원 시세 형성됐지만, 거래 없어”


<@IMG1>
“차 가지고 왔어요? 비탈길 따라 쭉 올라가면 되는데 걸어서 올라가기는 만만치 않을 텐데...”

지난달 31일 찾은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 사무실 위치를 묻는 기자의 물음에 인근의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길을 묻는 외부인들이 많았던지 꽤나 익숙한 듯 안내했다. 현장 분위기를 물으며 취재를 하러 왔다고 밝히자, 이 역시 익숙한 듯 “엊그제도 어디 언론사에서 왔더라”하며 명함을 건네준다.

총 사업비 7조원, 공사비만 1조8000억원으로 알려진 올해 서울 재개발 대어 용산구 한남3구역. 한남재정비촉진지구 가운데 가장 큰 면적인 3구역은 39만3729㎡ 규모에 총 5757가구로 강북 내 초대형 규모의 거주 지역으로 손꼽힌다.

전형적인 배산임수 지형에 무엇보다 남향으로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입지적 장점을 갖추면서 재개발이 끝나면 강남 집값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건설사들도 수주를 따내기 위해 입찰제안서를 통해 분양가 7200억원, 임대주택 제로(0) 등 파격조건을 내걸면서 하루가 다르게 이슈가 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IMG2>
하지만 치열한 전쟁터를 연상케 한 바깥소식들과는 달리, 실제 이날 방문한 동네의 모습은 한산하다 못해 무거운 적막감마저 흘렀다. 그나마 버스가 오가는 보광재래시장 인근 주택가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간간히 오가는 것을 확인했지만, 그 반대쪽인 한광교회 너머에는 곳곳이 거주자가 떠나면서 그대로 방치된 폐가가 눈에 띄었다.

한남3구역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이제 이 지역에 단독주택이든 빌라를 소유한 원주민은 5%도 채 남지 않았다”라며 “원주민 대부분이 70~100평 정도의 큰 평수를 가지고 있는 소유주거나 갈 곳을 찾지 못한 80대 이상의 세입자들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평당 4000만~4500만원씩 시세가 형성돼 있지만, 이마저도 실질적으로 나오는 매물이 없다”며 “급하게 매물이 나온다 해도 대출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지역은 지난 8월 대지 지분 34㎡ 다세대 빌라가 12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이후 대형평형대인 대지 158㎡짜리 단독주택이 평당 3600만원 선인 매매가 17억3000만원에 나왔다가 거래가 되지 않자 다시 들어갔다.

또 다른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도 “투자자들이 몰렸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도 옛말”이라며 “급한 사람들은 이미 다 팔고 나갔고, 매물을 찾는 사람들도 예전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자꾸 정부의 대책과 건설사들의 입찰 경쟁 등으로 동네가 거론되고 있는데 조합원들은 이처럼 지역이 이슈화되는 것을 매우 꺼려하는 분위기”라고도 했다.

<@IMG3>
실제 이날 찾은 조합 사무실은 불이 꺼진 채 닫혀있었지만, 안에는 사람이 있는 듯 인기척이 들려왔다. 또 좁은 골목길을 오갈 때 마다 OS요원(건설사에서 고용한 아웃소싱 수주영업인력)으로 보이는 말끔한 정장차림의 여성들과 마주치기도 했다.

길에서 만난 한 주민은 “동네가 조용한 것 같지만 다음 달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비밀리에 무언가 분주하게 진행되는 모습”이라며 “정부에서도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점검한다고 하니 더욱 숨을 죽이고 있지만 그 속에서 알게 모르게 치열하게 사업은 전개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IMG4>
한편, 서울시는 최근 한남3구역 관할 구청인 용산구청에 ‘정비사업 조합운영 특별점검 계획’ 공문을 통해 다음 주부터 3주간 특별 합동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 구청 직원,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가 5~6명은 건설사들이 조합 측에 제시한 입찰제안서를 검토하고 재개발 조합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 조사를 할 계획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