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경찰 호위' 박항서 감독, 베트남 총리와 포옹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08:19
    수정 2019.12.12 14:19
    김태훈 기자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 목에 걸고 총리 관저행

총리와 포옹 나눈 뒤 만찬 행사에서 벅찬 소감

<@IMG1>
박항서(60) 감독이 약속대로 금메달을 들고 하노이에 도착했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축구대표팀(U-22)은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 완파하고 60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사적인 승리를 눈앞에서 지켜본 베트남 국민들은 금성홍기와 태극기를 함께 흔들며 환호했다.

큰 부담 속에 경기를 앞두고 “금메달을 들고 하노이로 돌아가겠다”고 약속한 박항서 감독은 퇴장까지 감수하는 열정적 지도 아래 베트남 축구를 동남아시아 정상에 올려놓았다. 60년 만의 첫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사람들이 몰리면서 공항 주변은 북새통을 이뤘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특별기에서 내려 당당하게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박항서 감독은 경찰 호위 속에 만찬 행사 참여를 위해 총리 공관으로 향했다.

11일 베트남 매체 징(Zing.zn) 등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포옹하며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이어진 만찬 행사에서 박항서 감독은 “여자 대표팀은 SEA게임에서 다섯 차례나 우승했지만, 남자 축구는 60년 동안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그만큼 부담도 컸고 어려운 경기였지만 베트남 정신으로 해냈다”며 “이 영광을 베트남 국민들에게 돌린다”고 말했다.

<@IMG2>
베트남 정신은 박항서 매직의 핵심이다. 개인이 아닌 팀으로 똘똘 뭉친 결속력을 바탕으로 포기하지 않는 투쟁심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를 깨어나게 한 결정적 요인으로 꼽힌다.

푹 총리도 “큰 성과로 국가에 영광을 돌린 축구팀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두 감독(박항서, 여자 축구대표팀)은 상대의 전술을 파악하고 그에 적합한 선수들을 투입해 큰 업적을 일궜다”고 칭찬하며 “훌륭한 코치와 선수들, 그리고 열성적인 팬들이 있기에 우승할 수 있었다. 이번 승리는 베트남의 경제, 문화, 사회 등 모든 부분에 걸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정부와 축구협회는 물론 민간기업까지 박항서호의 노고를 치하하며 포상금을 내놓았다.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으로 박항서호는 약 5억 원의 포상금이 쌓였다.

박항서 감독은 쉴 틈이 없다. 오는 14일에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동계 전지훈련을 위해 경남 통영을 찾는다. 박항서 감독은 내년 1월 태국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베트남 역사상 첫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을 노린다. 진행 중인 ‘2022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에서도 조 1위를 질주, 베트남 최초의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도 노리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