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제주항공, 이스타와 인수계약 내년 1월로 연기

    [데일리안] 입력 2019.12.30 19:18
    수정 2019.12.30 19:2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제주항공이 이달 31일로 예정됐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제주항공이 이달 31일로 예정됐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제주항공이 이달 31일로 예정됐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30일 "내년 1월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일정은 실사 및 진행 과정에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공시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해 지난 26일부터 실사에 돌입했고, 당초 다음 달 9일까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이 역시 내년 1월까지로 변경됐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이스타항공의 자본잠식률은 47.9%로, 올해는 시장 부진으로 재무 건전성이 더 악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와의 양해각서 체결 직후 이행보증금 115억원을 이스타홀딩스에 지급했고, 이스타홀딩스는 이중 100억원을 이스타항공이 발행한 전환사채(CB) 매입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승인이 완료돼 주식매매거래가 종결되면 이스타항공의 부채 비율을 업계 평균 수준까지 낮출 방침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