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내일 날씨] 올해 마지막 날 춥지만 '맑음'…서울 아침 영하 10도

    [데일리안] 입력 2019.12.30 20:07
    수정 2019.12.30 20:09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시민들이 추위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시민들이 추위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1도, 낮 최고기온은 -4∼4도 분포를 보이며 전날(최저 -3.0∼7.3도, 최고 3.9∼15.4도)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은 새벽까지, 호남·제주 등은 오전까지 구름이 많고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1㎝ 안팎, 호남·울릉도·독도 1∼5㎝, 제주 산지 3∼8㎝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해 모처럼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영동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강풍과 눈으로 인해 서쪽 지역 공항은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 모든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고 물결도 높을 것으로 예상되니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 앞바다 0.5∼3.0m, 동해 앞바다 1.0∼3.5m로 예보됐다. 먼바다의 경우 서해·남해 1.0∼4.0m, 동해 2.0∼5.0m로 일겠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