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남성 1위에 트럼프·오바마 '공동 1위'

    [데일리안] 입력 2019.12.31 17:17
    수정 2019.12.31 17:1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여성은 미셸 오바마가 2년 연속 1위

여성은 미셸 오바마가 2년 연속 1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오피스 빌딩에서 열린 노숙, 폭력, 약물 남용 등의 퇴치를 위한 정신 건강 관련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민주당이 하원을 통과한 대통령 탄핵안의 상원 송부를 고의로 미루고 있다고 규탄하며 탄핵안이 상원 문턱을 넘을 수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자료사진) ⓒ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오피스 빌딩에서 열린 노숙, 폭력, 약물 남용 등의 퇴치를 위한 정신 건강 관련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민주당이 하원을 통과한 대통령 탄핵안의 상원 송부를 고의로 미루고 있다고 규탄하며 탄핵안이 상원 문턱을 넘을 수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자료사진) ⓒ뉴시스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남성 1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공동으로 꼽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성인 1025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은 각각 18%의 지지를 받아 남성 부문 1위에 올랐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12년째 존경받는 남성 조사에서 1위를 기록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이들의 배우자인 미셸 오바마와 멜라니아 트럼프는 나란히 1, 2위를 기록했다. 미셸 오바마가 10%의 지지율로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고, 멜라니아 트럼프는 그 뒤를 이었다.

'존경받는 남성' 3위에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름을 올렸다. 이어 이크로소프트 창립자인 빌 게이츠, 프란치스코 교황,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 애덤 시프 하원 의원, 티베트 종교 지도자 달라이 라마,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10위 안에 들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