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SKT, 글로벌 5개 통신사와 5G MEC ‘초협력 체계’ 구축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9:25
    수정 2020.01.13 19:26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브리지 얼라이언스’와 글로벌 MEC TF 발족 

하민용 SK텔레콤 경영기획2그룹장(왼쪽)과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오른쪽)이 13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글로벌 MEC TF’ 발족식을 갖고 옹 걱 취 브리지얼라이언스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민용 SK텔레콤 경영기획2그룹장(왼쪽)과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오른쪽)이 13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글로벌 MEC TF’ 발족식을 갖고 옹 걱 취 브리지얼라이언스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아시아태평양 통신사 5곳과 차세대 통신 기술인 5세대 이동통신(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분야에서 글로벌 ‘초(超)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5G 핵심 기술인 MEC는 중앙 서버를 거치지 않고도 기지국 등에서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처리할 수 있는 5G 분야 핵심 기술로 꼽힌다.


SK텔레콤은 이날 아시아 태평양 통신사 연합회 ‘브리지 얼라이언스(Bridge Alliance)’ 소속 통신사인 ▲싱텔(싱가포르) ▲글로브(필리핀) ▲타이완모바일(대만) ▲HKT(홍콩) ▲PCCW글로벌(홍콩) 등 5개사와 함께 ‘글로벌 MEC 태스크포스팀(TF)’을 발족했다.


초대 의장사는 SK텔레콤이 맡는다. 이번 TF는 브리지 얼라이언스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MEC 개발 ·구축에 성공한 SK텔레콤에 관련 기술 전수를 요청하고, 여러 통신사가 합류하며 결성됐다.


TF에서 SK텔레콤은 싱텔, 글로브 등 연내 5G 상용화를 준비하는 회원사에게 5G, MEC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각사의 역량을 모아 MEC 기술·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또 ‘국경 없는 MEC플랫폼’을 위한 표준 규격 제정에도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MEC는 무선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만들어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및 차량관제 등 초저지연 서비스의 성능을 높이는 5G 핵심 기술이다.


이번 초협력 체계 구축은 한국 기술 중심으로 아시아 5G MEC 생태계가 구축되고, 5G 기술·서비스를 관련 국가에 수출할 수 있는 활로가 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5G 핵심 기술을 해외에 수출하기 위해 MEC 등을 솔루션 패키지로 구성하고 있다.


이번 TF 첫 워크숍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열린다. SK텔레콤은 약 30명의 TF 관계자들에게 SK텔레콤의 5G 전략, MEC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미래 체험관 ‘티움’ 및 종로 ‘롤파크’에 구축된 5G클러스터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은 "연말까지 약 350개 통신사가 5G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어 우리 회사와 5G와 MEC 협력을 하고 싶다는 요청도 크게 늘고 있다"며 "한국 중심으로 협력 체계가 커지며 우리나라 5G·MEC 기술도 글로벌로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리지 얼라이언스의 옹걱 취 최고경영자(CEO)는 "이동통신 산업 역할이 연결만 제공하는 것이 아닌 인프라 기반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이 국경을 넘은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