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 과즙과 코코넛의 만남' …롯데칠성 '델몬트 말랑피치' 출시


김유연 기자(yy9088@dailian.co.kr) |
▲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상큼하고 달콤한 복숭아 과즙에 쫄깃한 코코넛 젤리를 넣어 씹는 맛을 살린 과립주스 ‘델몬트 말랑피치’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델몬트 말랑피치는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약 27%(업계 추정치)로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약 600억 원대로 확대된 국내 과립주스 시장이 캔 위주의 제품으로만 구성되어 있는 점에 주목하고 쫄깃한 식감의 코코넛 젤리를 눈으로 먼저 즐길 수 있도록 340mL 페트병을 적용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상큼 달콤한 맛의 복숭아 과즙에 코코넛 젤리를 넣어 씹는 식감을 살린 점이 특징이다. 코코넛 젤리를 넣은 기존 롯데칠성음료 과립제품 대비 더욱 큰 사이즈의 코코넛 젤리를 넣어 쫄깃한 식감과 재미를 한층 더 강화했다.

패키지는 코코넛 젤리를 형상화한 캐릭터 ‘말랑이’를 넣어 귀엽고 친근한 느낌을 주면서도 제품의 특성을 한눈에 알기 쉬운 점이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델몬트 말랑피치는 당사 기존 과립제품 대비 큼지막한 코코넛 젤리를 넣어 마시는 내내 복숭아 과즙의 달콤함과 쫄깃한 식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과립 주스”라며 “신제품 출시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 국내 과립주스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