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4.7℃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2

이노근 “박원순 저격특위? 인사전횡 밝히려는 것"

  • [데일리안] 입력 2015.01.14 18:33
  • 수정 2015.01.20 16:05
  • 문대현 기자 (eggod6112@dailian.co.kr)

야당의 비난에 "웃긴는 사람들이야" 맞대응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16일 열린 본회의에서 청와대 비선실세 문건 유출 파문 등과 관련한 긴급현안질문에서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16일 열린 본회의에서 청와대 비선실세 문건 유출 파문 등과 관련한 긴급현안질문에서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누리당이 ‘박원순 저격특위’를 출범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노근 의원은 14일 “인사전횡을 밝히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특위의 주축이 될 인물이다.

이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특위 활동의 폭이 넓어지면 초점이 흐려지기 때문에 박 시장의 인사 전횡을 중심으로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언론사는 여당이 이 의원을 주축으로 서울시정을 잘 아는 5~6명의 의원들로 특위를 꾸려 박 시장을 겨냥할 것으로 보도했다. 이에 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소가 웃다 넘길 일”, “기본 소양도 없는 적반하장”, “괘씸한 심보”라는 표현으로 비난하자 이 의원이 해명한 것이다.

지난 7일 이 의원은 박 시장의 서울시 및 산하기관 인사와 관련된 권력사유화 의혹에 대해 감사원 감사와 국정조사, 새누리당 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청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이 서울시 공직 주요보직에 자신이 직간접으로 관계했던 희망제작소, 아름다운 가게, 참여연대 및 측근 지인들을 대거 공직사회에 영입하고 있다”며 “박 시장이 자신의 권한을 이용하여 서울시를 대선을 위한 전초기지로 악용하고 있어 시정이 농단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의원이 주장한 박 시장의 인사전횡 방식은 △정무직, 별정직 (비서 등) △기간제공무원(실·국장, 과장, 팀장 등) △산하기관(지방공기업 이사장, 감사, 이사, 본부장 등) △각종 위원회 위촉(139개 위원회 등), 외곽단체 이상 4가지이다.

이 의원은 “안전문제, 개발문제 등의 정책 농단과 예산농단 등 권력의 사유화가 이뤄지는 부분도 있지만 이것은 나중에 국정감사나 국회 상임위를 통해서 파헤칠 수 있다”며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인사전횡”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사 ‘농단’이라는 말은 용어가 매끄럽지 않아 ‘전횡’이라고 쓰는 것”이라며 “언론에 나온 ‘저격’이라는 단어는 본의를 왜곡하고 음해하는 것 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시정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자신을 향한 야당의 원색적인 비난에 대해 “오히려 여당은 관피아 척결을 목표로 계속 (인사문제를) 시정해오고 있다”며 “오히려 일부 정부 부처는 차관 출신 일반 공무원들이 다 놀고 있을 정도로 관피아 척결이 상당 부분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서울시는 시민 통제가 되지 않는 완전한 사각지대”라면서 야당을 향해 “웃기는 사람들”이라고 맞불을 놨다.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특위 위원에 대해서는 “그것은 나는 잘 모른다”라며 함구했다. 이와 관련, 항간에서는 서울에 지역구를 둔 의원과 서울시정을 잘 아는 비례대표 의원 등이 위원으로 활동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