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22일 14:51:50
안철수, 국민의당 전당대회서 문재인·비박 싸잡아 비난
<현장>'거짓말쟁이', '몰염치', '후안무치' 등 강한 단어 등장
반(反)박지원 연설에 후보 지지 당원들 서로 "조용하라"며 '소란'도…
기사본문
등록 : 2017-01-09 13:24
  가
  가
    인쇄하기
전형민 기자(verdant@dailian.co.kr)
▲ 국민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전국여성·청년위원장후보들이 9일 천안에서 열린 합동연설회 참석해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거짓말쟁이', '몰염치', '후안무치' 등 강한 단어 등장
반(反)박지원 연설에 후보 지지 당원들 서로 "조용하라"며 '소란'도…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가 9일 "지금 개혁하지 않고 대선 뒤에 하자는 사람은 거짓말쟁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전국여성·청년위원장 후보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자신이 제안한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제'를 언급하며 "오늘 할 수 있는 개혁을 내일로 미루는 사람이 수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우리는 지금까지 속아도 너무 많이 속았다"면서 "지금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서는 아무리 적어도 50% 이상 지지받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한다"고 말해 자신이 제안한 결선투표제를 거듭 강조했다.

특히 그는 "누가 수구고 누가 개혁인가는 간단하다. 오늘 할 수 있는 개혁을 내일로 미루는 사람이 수구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박근혜 정권을 도운 사람들은 정권을 꿈꿔서는 안 된다"면서 비박계 신당인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일축하기도 했다. 그는 "그것은 (박근혜 정권을 도운 사람이 정권을 꿈꾸는 것은) 몰염치이고 국민에 대한 배반이고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이날 천안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 합동연설회에서는 박지원 후보를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문병호 후보의 연설을 참석 당원이 반박하고 문 후보의 지지 당원이 재반박하는 등 일부 소란이 연출되기도 했다.

박지원 후보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문 후보가 연설도중 "그동안 원내대표와 당대표를 하면서 당을 이렇게 만신창이로 만든 사람이 당대표를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내 한 당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의원님 비방은 하지 마시오. 우리 다 최고위원들 될텐데 왜 비방을 하시느냐"며 반박했고 이를 시작으로 박 후보 지지 당원과 문 후보 지지 당원이 서로 "조용히하라"며 고성을 주고받느라 잠시간 문 후보의 연설이 끊어졌다.

이날 합동연설회에는 중앙당 선거관리부위원장인 김삼화 의원을 비롯해 안철수·천정배·최경환 의원 등이 충남도당 당원 300여명과 함께 자리를 지켰다.[천안 = 데일리안 전형민 기자, 석지헌 수습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