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시운전 선박에서도 초고속 위성통신 성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13:29:23
    KT SAT, 시운전 선박에서도 초고속 위성통신 성공
    현대중공업 FSRU 대상으로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성공
    시운전선박 등 단기사용 전용 초고속 무제한 위성통신 시장 개척
    기사본문
    등록 : 2018-01-26 10:35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KT SAT은 26일 현대중공업 신규 건조 FSRU 시운전선박을 대상으로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제공에 성공했다. ⓒ KT SAT

    위성사업자 KT SAT은 26일 현대중공업 신규 건조 FSRU 시운전선박을 대상으로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제공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 성공으로 시운전선박에서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짐에 따라, 육상과 동일한 업무환경을 조성하여 고품질 선박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Portable-MVSAT은 단기간 대용량 데이터 사용에 특화된 해양통신 서비스로, 이동형 단말을 통하여 KT SAT의 초고속 해상 위성통신 서비스 MVSAT을 제공한다.

    Portable-MVSAT은 외부 안테나와 통신장비를 일체화한 후 자성 처리해 별도 시공 절차 없이 설치할 수 있다. 사용이 종료된 후에도 깨끗한 철거가 가능해 신조선의 시운전 항해에 적합하다. 기존 신조선의 경우 정식 출항 전 1-2개월 동안 진행되는 시운전 시, 인도 예정인 선박에 테스트를 위한 고정식 해양통신 장비를 설치 할 수 없어 시운전 기간 중 육지와 실시간 통신이 불가능했다.

    Portable-MVSAT을 통해 제공되는 MVSAT은 정액제 기반의 초고속 위성통신 서비스로 기존 인말새트에 비하여 훨씬 저렴한 금액으로 더 빠른 해양위성통신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선박 인터넷 전화 및 인트라넷 구축 등 육상과 동일한 업무 환경 조성 및 시운전 테스트 결과의 실시간 전송 등이 가능해진다.

    지난 11일 KT SAT의 Portable-MVSAT을 탑재하고 시운전에 나선 현대중공업의 FSRU 선박은 시운전 기간 중 선박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육상에서도 실시간으로 시험상황을 공유하면서, 인터넷전화 및 전자메일, 화상회의 등을 사용하여 효과적인 시운전을 할 수 있었다.

    한원식 KT SAT 대표는 “Portable-MVSAT은 단기간에도 고품질의 해양 위성 통신을 사용하고자 하는 선박을 위해 개발한 상품으로, 이번 시범 서비스 성공을 통하여 Portable-MVSAT의 품질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단기사용 전용 초고속 무제한 위성통신 외에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성과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포부를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