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월급 1% 기부는 기본…나눔 활동 일상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21일 21:03:39
    현대오일뱅크, 월급 1% 기부는 기본…나눔 활동 일상화
    저소득층 난방유 지원, 장학금 지급, 저개발국 학교지원 등 복지사업 펼쳐
    기사본문
    등록 : 2018-09-27 14:58
    ▲ 현대오일뱅크 신입사원들이 8월 1일 에너지 빈곤 국가 오지 마을 아이들에게 보낼 태양광 렌턴 키트 조립 행사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행사는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 마련했다.ⓒ현대오일뱅크

    저소득층 난방유 지원, 장학금 지급, 저개발국 학교지원 등 복지사업 펼쳐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나눔 활동이 재계의 귀감이 되고 있다.

    27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회사 임직원 98%가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에 참여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기부활동을 하는 직원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고 있는 셈이다.

    매달 임직원 급여 일부를 재원으로 하는 현대오일뱅크 1% 나눔재단은 국내 대기업 최초로 2012년 출범했다.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은 급여 외에도 상금, 강의료, 경조사에 받은 돈 일부를 재단에 기부하는 등 나눔을 일상적인 문화로 받아들이고 있다.

    지난달 1일에는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주관으로 에너지 빈곤 국가의 오지 마을 아이들에게 보낼 태양광 조립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에는 현대오일뱅크 상반기 신입사원 45명이 참여해 랜턴 키트 500개를 조립하고 희망 메시지를 담은 손편지를 동봉했다.

    이들이 손수 제작한 태양광 랜턴은 5시간 충전으로 12시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아이들의 야간 학습 및 가내 수공업, 밤길 이동 등 가족들의 생활 환경 개선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날 신입사원들은 급여 나눔 운동에도 참여하기로 하고 약정서에 사인했다.

    기부 바람은 주유소까지 퍼져 나갔다. 현대오일뱅크의 전국 직영 주유소에는 주유소 폴 사인 말고도 이색 현판이 하나씩 걸려 있다. ‘1% 나눔 주유소’임을 알리는 표식이다. 2014년부터 매달 주유소 순이익의 1%를 기부하고 있다. 이밖에 대산공장 협력업체들도 1% 나눔에 힘을 보태고 있다.

    기부금은 임직원들의 숭고한 뜻이 훼손되지 않도록 독립된 재단이 운용한다.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외부 인사로 이사회를 구성하고 각 사업본부와 노동조합 대표로 구성된 독립적인 운영기구가 재단 사업 및 운영 전반에 대한 의견 수렴과 사회공헌 기획 등을 담당하고 있다.

    재단은 연평균 약 15억원의 기금을 활용해 저소득 가정과 복지시설 등에 겨울 난방유를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유’, 개발도상국에 고효율 조리기구를 보급해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맑은 공기 만들기’, 전국 저소득층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희망에너지’, 저개발 국가 대상 ‘해외학교지원사업’,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는 ‘1%나눔 진지방’ 등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1% 나눔 운동은 여러 기업, 기관에 퍼지며 우리 사회의 기부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다. 2014년 포스코에 이어 미래에셋, 한화토탈, 현대위아가 참여했고 이후 전북은행, 대구은행, K워터 등도 동참했다. 스포츠 계에서는 프로축구연맹이 시행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관계자는 “나에게는 작을 수도 있는 1%가 누군가에게는 절실한 99%일 수도 있다”며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이 시작한 작은 노력이 점차 확산되어 갈수록 각박해지는 세상에 온기가 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PR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