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재식 원안위원장 “개방‧소통 통해 국민 신뢰 회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엄재식 원안위원장 “개방‧소통 통해 국민 신뢰 회복”
    정보공개 법률안 제정‧소통 프로그램 확충
    지역 원자력안전협의회에 법적 지위 부여
    기사본문
    등록 : 2018-12-17 10:19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엄재식 신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원자력안전위원회

    정보공개 법률안 제정‧소통 프로그램 확충
    지역 원자력안전협의회에 법적 지위 부여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국민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운영방식을 개방과 소통을 중심으로 혁신하겠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7일 엄재식 신임 원안위원장 취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엄 신임 위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개방과 소통을 강조했다.

    그는 “원안위의 개방성을 제고하고, 조직 정비‧인력 확충 등을 통해 독립적인 합의제 행정기구로 발전시켜나가겠다”며 “정책 수립과정에 국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절차를 마련해 제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원자력 안전에 관한 모든 정보의 공개를 원칙으로 정보공개 관련 법률안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엄 위원장은 국민과 적극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확충해나가기로 했다. 특히 원전 인근 지역주민과의 소통채널인 원자력안전협의회에 법적 지위를 부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엄 위원장은 “국민 우려가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소통을 통해 충분히 해소될 때까지 직접 챙기고 독려하겠다”며 “소통전문가를 양성하고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원자력안전협의회에 법적 지위를 부여하고, 지역주민과의 소통 구심점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개방 ▲소통 등을 비롯해 ▲국민중심 ▲안전기준 ▲미래수요 등 5대 혁신과제를 제시했다.

    최근 라돈침대 사태로 생활방사선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지난 11월 마련된 ‘생활방사선 강화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원자력 안전기준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것이다. 또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새롭게 등장한 안전관리 미래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엄 위원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어떤 것과도 타협될 수 없는 최우선의 가치”라며 “원안위의 존재 목적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임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