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1명 토막살해한 中 연쇄살인범 사형집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8일 14:34:13
    여성 11명 토막살해한 中 연쇄살인범 사형집행
    기사본문
    등록 : 2019-01-05 11:4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중국에서 여성 11명을 살해한 뒤 일부 희생자의 시신을 토막 낸 연쇄살인범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

    5일 중국 현지 언론인 신화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법원(중국 대법원)은 3일(현지시간) 사형수 가오청융(高承勇·54)의 협 집행을 승인했다. 이는 지난 1988년 첫 번째 살인이 이뤄진 지 30년만으로 사형이 선고된 지 9개월 만이다.

    그는 지난 2017년 재판에 출석해 1988년부터 2002년 사이 발생한 모든 범죄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이후 그는 '중국판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라고 불렸다.

    희생자 11명 중 대부분은 혼자 사는 젊은 여성이였으며 특이한 점은 그에게 당한 희생자들이 빨간 옷을 입고 있었다는 것이다. 가오청융은 표적을 정하고 집까지 쫓아가 성폭행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