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서 반군 습격에 경찰관 13명 사망·9명 부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19일 09:23:58
    미얀마서 반군 습격에 경찰관 13명 사망·9명 부상
    기사본문
    등록 : 2019-01-05 14:5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로힝야족 학살사태가 벌어진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서 반군이 경찰초소 4곳을 습격해 경찰관 22명이 사상했다고 연합뉴스가 현지 언론·외신 등을 인용 보도했다.

    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의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오전 6시 45분(현지시간)께 라카인주 북부에서 불교계 소수민족의 자치권 확대를 추구하는 무장세력인 '아라칸군'(AA)이 경찰초소 4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습격해 무기를 탈취했다.

    이 과정에 경찰관 13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

    미얀마 정부군은 헬기 2대를 동원한 반격으로 같은 날 오전 10시께 반군을 몰아내고 경찰초소를 모두 탈환했다.

    AA는 2017년 8월 라카인주 경찰초소 30여 곳을 급습해 로힝야족 학살사태를 촉발한 무장세력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과는 관련이 없다.

    미얀마군은 당시 대규모 반군 소탕전을 벌였고 이 과정에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1만명 이상이 살해된 것으로 유엔 진상조사단은 추정했다.

    또 로힝야족 73만여명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고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민간인 학살과 방화, 성폭행을 일삼으며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