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기방, 시청자 사로잡은 이 시대의 사랑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21일 21:03:39
    '라디오스타' 김기방, 시청자 사로잡은 이 시대의 사랑꾼
    기사본문
    등록 : 2019-01-10 09:49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라디오스타' 김기방이 화제다. 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사랑꾼 야수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아내사랑을 외치며 수요일 밤을 웃음과 달달함으로 가득 채웠다

    9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야수의 은밀한 매력' 특집으로 미녀와 결혼한 야수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뷰티 분야의 사업가 아내와 결혼한 후 행복한 신혼의 나날을 보내고 있든 김기방은 미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야수 중에서도 최고의 사랑꾼이었다. "태어나서 제일 잘 한 일이 결혼한 일"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그는 아내를 향한 끝없는 애정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조인성의 절친으로 유명한 김기방은 "결혼 후 인성이와 나, 아내까지 셋이 같이 다닌다"며 변함없는 우정을 자랑했다. 조인성이 부부사이에 끼는 것을 싫어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기방은 "자신이 더 찾는다"고 답했다. 김기방은 "(조인성이) 여동생이나 시어머니 하나 생긴 것 같다고 하더라. 아내가 조인성의 연애 상담을 잘 해주는 주는데 마치 가족처럼 깐깐하게 연애 코칭을 해준다"고 세 사람 사이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아내를 향한 김기방의 사랑은 좀처럼 끝날 줄 몰랐다.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고백의 순간까지 모든 순간들을 기억한다고 밝힌 김기방은 실제로 무엇을 먹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상세하게 전하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아내를 보면 계속 그냥 설렌다고 고백한 김기방은 "언제까지 갈 것 같으냐"는 질문에"장담하기가 팔불출 같은데 계속 갈 것 같다. 사실 더 자랑하고 싶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보기 좋은 팔불출의 면모를 자랑했다.

    김기방 외에도 김인권, 개코, 미쓰라 등 네 사람 모두 흥미진진한 러브스토리와 아내 얘기로 이 시대의 진정한 사랑꾼임을 인증하며 시청자들을 달달함에 빠지게 만들었다.

    미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야수들의 매력에 시청자들 역시 엄지를 치켜세웠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김인권 아내 분이 잘 될 거야 잘 될 거야 하셨다고해서 정말 잘 되신 듯", "김기방 장가 잘 갔네~ 눈에서 하트가 막 쏟아지더라", "개코 모발이식 얘기에 나도 모르게 빠짐", "미쓰라 결혼하고 훈남된 것 같아요" 등의 큰 호응을 보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