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증인', 마음 치유할 수 있는 작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3일 06:26:18
    정우성 "'증인', 마음 치유할 수 있는 작품"
    기사본문
    등록 : 2019-01-10 14:0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정우성이 영화 '증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정우성이 영화 '증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증인' 제작보고회에서 정우성은 "그간 센 캐릭터를 주로 맡아왔는데 '증인' 시나리오를 읽고 숨통이 트고 따뜻한 느낌이 들었다"며 "따뜻한 기운으로 마음을 치유할 수 있고, 쉴 수 있는 작품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겉모습은 번지르르하지만 실상은 자기 몸 하나 건사하기도 버거운 월급쟁이 변호사 순호 역을 맡았다. 대형 로펌의 파트너 변호사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맡게 된 사건의 증인인 지우를 만나면서 변화하는 인물이다.

    정우성은 "일상적인 캐릭터라 이전 캐릭터를 연기할 때보다 편안하다"며 "변호사 순호는 현실과 타협할 즈음 지우를 만나는데 이 과정에서 삶의 본질과 스스로의 가치를 찾고 성장한다. 지우를 만나서 변하는 과정을 연기하는 게 쉽지는 않았지만 편안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정우성 김향기 주연의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아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2월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