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글로벌 항암 치료제 시장 진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8일 18:26:13
    OCI, 글로벌 항암 치료제 시장 진출
    바이오 벤처기업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에 29.3% 지분 투자
    파이프라인 공동개발권 및 신규 투자 우선 검토권 취득
    기사본문
    등록 : 2019-01-21 09:4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췌장암 치료 후보물질 ‘SNB-101’ⓒOCI

    OCI가 췌장암 항암 후보물질을 개발한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에 투자하며 글로벌 항암제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는다.

    OCI(사장 이우현)는 21일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와 50억원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OCI가 취득하는 지분은 29.3%로, 최대주주가 된다.

    이번 투자로 OCI는 파이프라인에 대한 공동개발권과 신규 파이프라인을 우선적으로 검토할 수 있는 권리 등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계약은 작년 7월 OCI가 바이오사업본부를 꾸린 이후 첫 투자 발표다.

    파이프라인이란 약을 개발하는 일련의 과정을 생산공정에 비유하며, 제약회사에서 연구하는 각각의 약물을 의미한다.

    OCI는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췌장암 치료 후보물질 ‘SNB-101’과 ‘이중나노미셀’ 플랫폼 기술에 주목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는 이 기술과 물질 모두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췌장암 항암 후보물질인 ‘SNB-101’(개발명)은 다양한 부작용으로 사용이 제한적이었던 기존의 세포독성항암제를 새로운 개념의 신약으로 탄생시켰다.

    기존 나노항암제가 임상단계로 진입하지 못했던 가장 큰 장벽인 대량생산검증(Scale-up) 단계를 통과했으며, EU GMP(유럽연합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 인증을 가진 항암제 전용공장에서 무균제제로 시험 생산에도 성공했다. 현재 전임상 후기단계로서 2019년 하반기 미국 FDA 및 한국 식약처에 임상1상 승인 신청을 앞두고 있다.

    ‘이중나노미셀((Double Core-Shell Nano Micelle)’ 기술은 약물전달기술로서, 인체 내에서 잘 녹지 않아 약효 발현이 어려운 난용성 약물을 수용성화 할 수 있는 고분자 물질로 이중으로 둘러싸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기존 대비 혁신적으로 용해도와 안정성을 향상시켜 암세포에 직접 도달하는 확률을 높이고 부작용을 감소시킨다. 또한 다양한 약물들에 적용이 가능한 플랫폼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새로운 신약 파이프라인 구축에 유리하다.

    최수진 OCI 바이오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항암제 치료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와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투자를 글로벌 항암 치료제 시장에 진출하는 초석으로 삼을 것이며, 향후 다른 투자와 연계 혁신 플랫폼 기반 및 항암 파이프라인을 확대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OCI 바이오사업본부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국내외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에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함으로써, 신약 개발에 필요한 투자를 비롯해 개발, 임상, 생산, 기술이전, 네트워킹 등 광범위한 범위의 바이오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목표하고 있다.

    한편, OCI는 지난 해 5월 부광약품과 공동 투자해 비앤오바이오를 설립했고 다양한 질환 분야 투자에도 관심을 가질 계획이다.

    올해 60주년을 맞은 OCI는 화학과 태양광이라는 안정된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미래 고부가가치 사업인 바이오 사업에도 진출함으로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