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심석희 사죄 “몰랐지만 미안하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19일 06:25:12
    전명규, 심석희 사죄 “몰랐지만 미안하다”
    기자회견 통해 자신과 관련된 의혹 부인
    젊은빙상인연대 주장에 적극 반박
    기사본문
    등록 : 2019-01-21 16:0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는 빙상계 각종 문제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인 전명규 한국체육대학교(한체대) 교수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손혜원 의원과 젊은빙상인연대 등이 폭로한 각종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기 위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가 자신과 관련된 성폭력 은폐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전명규 교수는 2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서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과 관련해서는 알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를 상습 폭행했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밝혔다.

    그는 “책임이 없다는 것이 아니다. 심석희에게 미안하고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기자회견을 자처한 배경에 대해서는 “빙상의 적폐로 지목된 내가 국민께 모든 진실을 밝히고 싶었지만, 또 다른 갈등의 씨앗이 될 것 같았다”며 “특정 의도를 지닌 사람들과 일부 언론 매체들이 나에 관해 보도하고 있는데, 이는 나 개인뿐만 아니라 열심히 일한 선수들과 지도자, 빙상인들에게 누가 될 것이라 생각해 용기를 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교수를 비롯해 빙상계 성폭력 가해자와 은폐 세력 대부분이 한국체대를 기반으로 그들만의 왕국을 구축해 왔다”며 적극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손혜원 의원은 성폭력 피해를 당한 한 선수가 “내가 그날 밤 무슨 일을 겪었는지 다 말씀드리고 싶다”고 하자 전 교수가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라. 그것이 우선이야”라고 답한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손 의원은 “이 답장은 전 교수가 심석희의 성추행 사건을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게한다”며 “가해자는 여전히 빙상계에서 활동 중이다. 전 교수가 성폭력 사건 은폐에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전 교수는 “그 사람들이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그 단체가 어떤 구성으로 돼 있고 어떤 사람들인지 여러분들이 취재해보셨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성폭력 피해와 관련한 문자메시지에 대해서는 “기사를 보지 못했다. 말씀드리기 힘들다”며 즉답을 피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