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동성 성추행, 남 선수들 있는데 ‘가슴·엉덩이 툭툭’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06:05:28
    양궁 동성 성추행, 남 선수들 있는데 ‘가슴·엉덩이 툭툭’
    기사본문
    등록 : 2019-01-22 10:08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체육계 미투 폭로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양궁 종목에서 동성 선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왔다. ⓒ 데일리안DB
    체육계 미투 폭로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양궁 종목에서 동성 선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왔다.

    22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2년 전 지역 A대학에서 양궁 선수로 활동했던 김미성(21) 씨는 대학 양궁부 선배 B 씨의 상습적인 성추행 및 성희롱에 “너무 비참했고,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김 씨는 2017년 신입생 시절 4개월간 시달리다 폭로했지만, 이후 양궁부에서 ‘왕따’까지 당하면서 결국 그 해 바로 10년 넘게 해온 양궁 선수 생활을 접었다.

    반면 선배 B 씨는 현재도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에 따르면 B 씨는 2017년 1월 중순부터 신입생인 김 씨를 성추행하기 시작했다.

    B 씨는 양궁장에서 훈련할 때 몸을 만지기 시작하더니 감독이 있을 때도 가슴과 엉덩이를 만지거나 툭툭 쳤고, 지역체육회에 갔을 때 뒤에 다른 남자 선수들이 앉아있는데도 갑자기 가슴을 더듬는 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거듭된 추행에 김 씨는 양궁부 감독에게 알렸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실력으로 이겨라. 지금 네가 두 번째고, B가 첫 번째다. 네가 1번이 되면 너 위주로 양궁장이 돌아갈 수 있다”는 말 뿐이었다.

    이해할 수 없는 답변에 김 씨는 담당 교수와 상의 후 학교 성희롱센터에 신고했지만 이후 양궁부에서 철저히 소외되는 아픔을 겪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