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지난해 영업익 1조 돌파...창사 이래 최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20:12:06
    삼성전기, 지난해 영업익 1조 돌파...창사 이래 최초
    영업익 1조181억원...연 매출 8조1930억원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4Q 실적 감소에도 최대 수익성 성과 내
    기사본문
    등록 : 2019-01-29 14:38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삼성전기 4분기 실적 분석.ⓒ삼성전기
    영업익 1조181억원...연 매출 8조1930억원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4Q 실적 감소에도 최대 수익성 성과 내


    삼성전기가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했다.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 감소에도 최대 수익성을 기록하는 성과를 냈다.

    삼성전기는 29일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지난해 4분기 실적으로 매출 1조9981억원과 영업이익 252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분기 대비 매출 3682억원(16%)과 영업이익 1,527억(38%) 감소한 수치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 2811억원(16%)과 영업이익 1455억 원(136%) 증가했다.

    삼성전기는 "4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IT용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Multi-Layer Ceramic Capacitor) 및 카메라모듈, 경연성 인쇄회로기판(RFPCB·Rigid Flex Printed Circuit Board) 등 주요 제품의 수요가 줄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는 사상 최초로 1조원이 넘는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기는 4분기를 포함한 지난해 연간 실적으로 매출 8조1930억원과 영업이익 1조1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 20%, 영업이익 233% 증가한 수치로 매출은 2013년(매출 8조2566억원)이후 5년만에 8조원을 다시 돌파했고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어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삼성전기는 전장 및 산업용으로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5G·인공지능(AI)·자율주행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컴포넌트 솔루션 부문의 4분기 매출은 896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 감소했고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29% 증가했다. 전장 및 네트워크 장비용 고신뢰성 MLCC 판매가 확대됐지만 주요 모바일 거래선의 수요 감소로 IT용 MLCC 공급이 축소됐다.

    올해는 5G와 AI 등 응용제품 확대로 고부가 MLCC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기는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전장·산업용 MLCC의 공급 능력을 확대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모듈 솔루션 부문은 전 분기 대비 22% 감소한 687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는 18% 증가한 수치다.

    고사양 멀티카메라 공급 확대로 전년대비 매출은 성장했으나 계절적 비수기 영향에 따른 카메라 및 통신모듈 공급 감소로 전 분기 대비는 매출은 감소했다.

    앞으로 카메라모듈 시장은 고화소·광학 줌 기능 등이 탑재된 고사양 멀티카메라 채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또 5G 도입에 따라 새로운 소재와 형태의 전용 안테나모듈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삼성전기는 패키지 공법 등 핵심 기술을 확보해 신규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기판 솔루션 부문의 4분기 매출은 3818억 원으로 전 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모두 12% 감소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RFPCB 및 스마트폰용 메인보드 판매가 줄었고 PC용 중앙처리장치(CPU) 수요가 줄어 패키지 기판도 매출이 감소했다.

    기판 사업은 OLED 디스플레이 채용을 확대하고 있는 중화 스마트폰 업체로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전장·네트워크·AI 등 고부가 제품 비중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할 방침이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