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유인나, '도깨비' 딱지 떼고 '진심' 닿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8:13:18
    이동욱 유인나, '도깨비' 딱지 떼고 '진심' 닿을까
    '도깨비' 이후 또 다시 상대역 재회
    '남자친구' 후속작…위장 취업 로맨스
    기사본문
    등록 : 2019-02-06 07:57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진심이 닿다’ 이동욱과 유인나가 tvN 히트작 '도깨비'에서 호흡, 2년 만에 다시 상대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 tvN

    이동욱 유인나가 또 다시 만났다. 워낙 전작이 파급력이 컸던 터라 새로운 작품에서의 기대와 우려와 공존하고 있지만 두 배우는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들이 내세운 차별점은 ‘심쿵’ ‘설렘’ 지점이었다.

    ‘진심이 닿다’ 이동욱과 유인나가 tvN 히트작 '도깨비'에서 호흡, 2년 만에 다시 상대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tvN '남자친구'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 여신 위장 취업 로맨스다.

    29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제작발표회에서 박준화 감독은 “캐스팅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캐릭터와 부합 여부다”면서 “두 분 모두 극중 인물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깨비’와는 분명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 “현장에서 설레는 느낌을 받는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진심이 닿다'는 로코의 정석을 담을 예정이다. 장르물의 매력도 가미됐다. 무엇보다 극 초반 유인나의 원맨쇼와 이동욱의 또 다른 매력 발산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도깨비’에서 유인나와 찰떡 케미를 선보인 이동욱는 ‘비슷한 케미’에 대한 우려의 시선에 “‘도깨비’의 케미를 지우고 다른 모습을 보여드는 것은 별개다. 그 모습을 기억하는 분들에게 설렘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분명 새로운 모습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인나와 전작에서 함께 호흡했기에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 믿음이 있다”면서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유인나 역시 “비슷한 거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는데 막상 보면 그런 생각은 안하실 거 같다”면서 “이번 작품에서 이동욱 캐릭터에 심쿵한다. 그런 설렘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차별 지점을 설명했다.

    이동욱은 극 중 승소율 1위이자 신뢰도 역시 1위인 올웨이즈 로펌의 에이스,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 역을 맡았다. 유인나는 ‘올웨이즈 로펌’에 위장취업한 대한민국 대표배우 오윤서로 분했다.

    이동욱은 “나와 닮은 듯 하다”면서 “감독님의 조언을 듣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유인나도 “우주여신이라는 네 글자가 힘들게 하지만 열심히 예쁨을 연기해보겠다고 파이팅을 했었다. 나름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준화 PD는 “‘진심이 닿다’는 제목처럼 ‘진심’에 대한 스토리다”면서 “한 스타가 추락한 후 변호사 사무실로 위장취업을 하는 이야기 속 ‘오진심’의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삶의 즐거움이 전해질 것”이라고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두 남녀가 만나서 서로 성향이 바뀌는 과정 속에서 진심과 행복이 닿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