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 7억3000만원’ 두산, 2019 연봉 계약 완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0:49:38
    ‘김재환 7억3000만원’ 두산, 2019 연봉 계약 완료
    장원준-유희관 삭감
    기사본문
    등록 : 2019-01-30 17:49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두산 김재환.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018년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 김재환이 7억3000만원에 2019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두산은 30일 “2019시즌 재계약 대상자 52명 전원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김재환은 지난해 4억7000만원에서 55.3%(2억6000만원) 오른 7억3000만원에 사인했다.

    지난해 타율 44홈런 133타점으로 타격 부문 2관왕에 올랐고, 정규시즌 MVP까지 거머쥐며 자신의 가치를 높였다.

    토종 에이스 이용찬은 2억3500만원에서 66%(1억5500만원) 상승한 3억9000만원을 받는다.

    또 마무리 함덕주는 1억6000만원에서 62.5%(1억 원) 오른 2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불펜 에이스로 성장한 박치국은 3400만원에서 179.4%(6100만원) 오른 9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반면 지난해 부진을 면치 못했던 토종 좌완 선발 장원준과 유희관은 연봉 삭감을 피하지 못했다.

    장원준은 40%(4억원) 삭감된 6억 원에, 유희관은 30%(1억5000만원)가 줄어든 3억5000만원에 각각 도장을 찍었다.

    이 밖에 최주환, 허경민, 박건우 등 두산의 야수진들은 나란히 3억8500만원에 재계약했다. 인상액은 최주환 1억8500만원, 허경민 1억2000만원, 박건우 1500만원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