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해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선박 공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해수부, 올해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선박 공모
    2월1일~20일 접수…원양선원 대상 원격의료 서비스 제공
    기사본문
    등록 : 2019-01-31 13:08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2월1일~20일 접수…원양선원 대상 원격의료 서비스 제공

    해양수산부는 2월 1일부터 2월 20일까지 ‘2019년도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선박’을 공모한다고 31일 밝혔다.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은 장기간 운항하는 원양선박에 승선하는 선원들도 위성통신을 통해 언제든지 의사의 응급처치 지도와 건강 상담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해양원격의료지원은 육상과 달리 먼 바다에서는 응급상황 발생 시에도 119 등의 조속한 도움을 받거나 병원으로 바로 이송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응급상황 발생 초기에 적절하게 의사의 자문을 받을 수 있는지 여부가 치료경과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2015년부터 실시되고 있다.

    또한 선원의 원격의료 서비스 만족도 조사에서도 진료 접근성과 건강관리 기여도 등에서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비스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해수부는 작년 말까지 총 60척의 선박에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올해는 20척을 추가로 공모한다.

    공모대상 선박은 원양을 항해하고 인터넷이 가능한 선박이며, 지원 선박의 입항일정과 통신환경 등을 고려해 최종 선정된다.

    한 원양업체 관계자는 “2015년부터 시범사업에 참여하면서 해양의료연구센터의 조속한 처치 지도로 2017~2018년에는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등 인명피해가 크게 줄었다.”라며 “더 많은 선원들이 해양원격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에 참여하기 원하는 선사는 2월 1일부터 2월 20일까지 해수부를 비롯해 한국선주협회, 한국원양산업협회로 문의해 지정된 양식에 맞춰 신청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