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지난해 영업익 1521억원…4년 연속 영업흑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9:15:17
    동국제강, 지난해 영업익 1521억원…4년 연속 영업흑자
    브라질 CSP제철소, 가동 3년만 첫 연간 흑자전환
    기사본문
    등록 : 2019-01-31 18:07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동국제강 2018년 경영실적 ⓒ동국제강


    브라질 CSP제철소, 가동 3년만 첫 연간 흑자전환

    동국제강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5조9655억원, 영업이익 1521억원의 잠정 실적을 3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1.4%(6조493억원), 영업이익은 37.0%(2413억원) 감소했으나, 2015년부터 4년 연속 흑자기조를 이어가면서 양호한 영업현금흐름을 유지했다.

    당기순이익은 브라질 CSP제철소의 투자지분에 대한 평가가치를 현실화하면서 평가손실을 반영해 2871억원의 적자로 적자전환 했다. 브라질 헤알화 약세에 따른 환차손 등의 비현금 유출이 평가가치 하락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동국제강 CSP제철소는 가동 3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CSP는 가동 3년만인 2018년 수익성을 대폭 끌어올리며 매출 15억8900만달러, 영업이익 1억6500만달러를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CSP는 2017년 매출 11억2900만달러, 영업적자 3억2600만달러를 기록했다.

    CSP 제철소는 동국제강이 브라질 북동부 쎄아라주에 포스코, 발레와 합작해 운영하고 있는 연산 300만톤 생산능력의 고로 제철소다. 철강 반제품인 슬래브를 생산 세계 시장에 판매한다.

    CSP는 2016년 6월 고로 화입 이후 2개월만인 8월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했고, 이후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을 도모했다. 이에 2016년 가동 첫해 철강반제품인 슬래브 생산량은 100만톤에서 2017년 242만톤, 2018년에는 최대 생산치에 근접한 294만톤(21.5% 증가)을 생산했다.

    이와 같은 가동 안정으로 CSP 제철소는 2018년 2분기부터 영업 흑자를 올리기 시작해, 2018년 연간 1억6500만달러에 이르는 영업흑자를 달성했다.

    동국제강은 작년을 기점으로 CSP 제철소가 철강 시황 변화에 상관없이 매년 1억달러 이상의 영업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 제철소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CSP 제철소는 300만톤 이상 생산해 16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1억달러 이상의 영업 이익을 올리는 것이 목표다.

    동국제강은 “올해 수익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동국제강은 원부자재 원가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적극 반영하고 있어 봉형강, 냉연제품, 후판 등 모든 사업부문의 수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대로 건설 부문 철강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점도 긍정적이다. 동국제강은 브라질 CSP 제철소의 운영과 영업이 안정되면서 CSP 제철소의 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