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한미군 방위비 원칙적 합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6일 20:22:56
    미국 “주한미군 방위비 원칙적 합의”
    CNN 보도…1년 약 10억불 규모
    기사본문
    등록 : 2019-02-05 13:5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한미 양국이 올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CNN은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관리들을 인용, 새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에 따라 한국은 분담금을 10억달러에 가까운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분담금 규모는 한국이 지난 5년간 부담해 온 연간 약 8억달러보다 증가한 것이다.

    CNN에 따르면 계약기간은 1년이며 연장 가능성이 크다. 양국은 이번 주 안에 관련 내용을 최종적으로 타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남아 있는 기술적 문제를 조율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 합의를 승인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미국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한국에는 4만명의 미군이 있고, 그것은 매우 비싸다”면서도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 전혀 논의한 적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