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심형탁, 마마보이 허세남 완벽 변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3:42:20
    '진심이 닿다' 심형탁, 마마보이 허세남 완벽 변신
    기사본문
    등록 : 2019-02-07 11:4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진심이 닿다' 심형탁이 마마보이 허세남으로 변신했다. tvN 방송 캡처.

    배우 심형탁이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마마보이 허세남으로 완벽 변신했다.

    6일 첫 방송 된 '진심이 닿다'에서 올웨이즈 로펌의 나르시시즘 마마보이 변호사 최윤혁 역을 맡아 표정부터 눈빛, 말투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해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윤혁(심형탁)은 고급스러운 수트에 깔끔한 머리스타일 그리고 이혼 상담 고객을 능숙하게 상대하는 능력 있는 변호사로 첫 등장. 하지만 이후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엄마의 전화를 받는 마마보이 면모를 보여 첫 등장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윤혁은 로펌 사람들과 점심 식사를 하러 가면서 "지난 겨울, 훗카이도에서 먹었던 생참치가 생각나는군요." 라며 여유 있는 표정과 천연덕스러운 말투를 통해 허세로 똘똘 뭉친 모습을 보여줘 극의 흥미를 더했다. 또한 진심 때문에 사시를 포기할 뻔도 했지만 본인은 나약한 남자가 아니라고 말하며 영화 킹스맨의 명대사 "Manner maketh man"을 능글 맞은 목소리로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심형탁은 '진심이 닿다' 첫 방송부터 내공 있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tvN '식샤를 합시다', SBS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변호사 캐릭터를 선보여 왔던 그는 '진심이 닿다'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의 변호사 캐릭터를 완성해낼 것으로 보여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첫 방송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2회는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 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