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서울 전기·수소차 1만4000대 보급…구매 보조금 지원

  • [데일리안] 입력 2019.02.10 14:02
  • 수정 2019.02.10 14:03
  • 스팟뉴스팀

<@IMG1>
서울시가 올해 전기·수소차 1만4000대 보급을 목표로 11일부터 1차 구매보조금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 수소차 58대다. 신청대상은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신청방법은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정해진 기한 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서울시에 제출하면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해 지원되는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206만~1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만~230만 원을 차등 지원하고, 수소차는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을 정액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해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50만원을, 녹색교통진흥지역 거주자가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최고 100만원까지 추가 지원하는 등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통한 도심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구매보조금 외에도 전기차 최대 530만원·수소차 660만원의 세제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준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총 1만3600대 보급을 목표로 한다. 대기오염의 주요 배출 원인인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중점 전환하기 위해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를 각각 보급한다.

대중교통은 전기택시 3000대, 친환경 대형버스 100대를 확충하고 수소차는 올해 307대 보급이 목표다.

서울시는 이번 1차 민간보급 공고에 이어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한 뒤 하반기에 2차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서울의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해 시민의 환경권을 실현하는 것은 물론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