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구민회관보다 못한 靑영빈관…개보수 필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06:11:41
    탁현민 "구민회관보다 못한 靑영빈관…개보수 필요"
    파리 오페라극장 방문 후 SNS에 글 올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2-10 14:1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파리 오페라극장 방문 후 SNS에 글 올려

    ▲ 사진은 지난해 11월2일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불법 선거운동 혐의 2심 선고 재판 후 법정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탁현민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연합뉴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0일 "세계 여러 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봤지만, 고백하건대 우리나라의 청와대 영빈관이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근 청와대를 떠난 탁 전 행정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 중 하나가 영빈관"이라며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이다.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국가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국격을 보여주는 데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연출가로서 말씀드리자면, 행사 성패의 절반은 공간이 좌우한다"라고 강조했다.

    탁 전 행정관은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영빈관은 달라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견해는 서로 다를 수 있으며 반대할 때는 반대할 수도 있지만,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며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고 국민의 격이다.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