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세 英여왕 남편 필립공, 운전면허 포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8일 18:26:13
    98세 英여왕 남편 필립공, 운전면허 포기
    기사본문
    등록 : 2019-02-10 14:4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교통사고를 낸 지 이틀 만에 다시 운전대를 잡아 비난을 받았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98)이 운전면허를 결국 포기했다고 AFP, dpa 통신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킹엄궁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필립공이 장고 끝에 운전면허를 자발적으로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고령의 필립공은 지난달 왕실 별장 샌드링엄 하우스 인근 교차로에서 맞은편에 오던 차량과 충돌해 자신이 몰던 차가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를 냈다.

    상대 운전자(28)는 무릎에 찰과상을 입었고 동승자(45)는 손목이 골절됐다. 뒷좌석에 함께 타고 있던 9개월 아이는 무사했다.

    그러나 필립공은 사고 발생 이틀 만에 안전벨트도 매지 않은 채 다시 운전대를 잡아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현지 경찰은 필립공 사건을 검찰에 넘겼으며, 검찰은 필립공이 운전면허를 포기한 점을 참작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