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조치 없으면 퇴출 운동 전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8일 18:26:13
    홍영표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조치 없으면 퇴출 운동 전개"
    나경원 '다양한 해석' 발언엔 "나치 만행에도 다양한 해석 가능한가"
    기사본문
    등록 : 2019-02-10 16:18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나경원 '다양한 해석' 발언엔 "나치 만행에도 다양한 해석 가능한가"

    ▲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모습. ⓒ데일리안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는 비판을 받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 국회 윤리위 제소 및 중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했는데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피 흘려 일궈낸 우리 현대사를 폄훼하고 민주화의 주역인 우리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하필 2·8 독립선언 100주년에 자행된 역사 쿠데타를 좌시할 수 없다"면서 "3·1운동과 4·19 의거, 5·18과 6·10 항쟁을 통해 국민이 만든 민주 국가가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한국당은 민주주의 가치가 담긴 헌법, 현행법을 대놓고 무시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해선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그렇다면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말이냐"며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였단 것을 인정하겠단 건지 분명히 밝히라"고 했다.

    그는 "이 상황을 모면하고자 임시방편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면 구체적이고 분명한 입장 표명과 (그에) 상응하는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그 시작은 망언을 한 의원에 대한 즉각적인 출당조치"라고 몰아붙였다.

    이어 "만약 한국당이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함께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못 박았다.

    지난 8일 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김 의원과 이 의원, 김순례 의원은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표현하는 등 폄훼성 발언을 쏟아내 도마 위에 올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입장문에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다만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