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전원 '5·18 망언' 때리기…이해찬 발언 대독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17:07:18
    민주당 지도부 전원 '5·18 망언' 때리기…이해찬 발언 대독도
    이해찬 "한국당, 망동발언 3人 출당 및 제명 조치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1:39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이해찬 "한국당, 망동발언 3人 출당 및 제명 조치해야"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출당 및 제명 조치를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11일 최고위원회의는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이날 발언에서 한 명도 빠짐없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한국당 의원을 비판했다. 또 이들에 대한 출당 및 제명 조치를 요구했다.

    방미 중인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조치 등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엄중 경고했다.

    이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은 이미 30년 전에 국회 광주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 활동을 통해 역사적 사실이 밝혀졌다"며 "그 결과에 따라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구속돼 처벌받은 바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그동안 5·18을 모독해온 지만원 씨를 국회의 공식 행사장에 불러 이미 사법부 재판을 통해 허위 사실로 판결 난 발언들을 유포하도록 공청회의 발표자로 세우고, 의원들이 이에 동조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망언한 한국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형사적 처벌'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가 유감 표명을 했지만, 의원 징계에 대해선 입을 닫았다"며 "그러나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박광온 의원이 지난해 8월 발의한 5·18 관련 비방·왜곡·날조 행위를 처벌하는 특별법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외국의 경우) 나치 슬로건과 깃발을 사용하거나 인종차별 발언을 하면 3개월 이상 5년 이하 징역으로 엄벌하고 있다"며 "우리도 민주주의 역사를 왜곡하는 범죄적 망언을 서슴지 않는 세력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엄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망언, 반복적·조직적·의도적"
    5·18 폄훼 발언시 처벌하는 특별법 처리 다짐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날 발언에서 "한국당의 망언·망동은 일시적·우연적인 게 아니라 대단히 반복적·조직적·의도적인 헌정파괴 시도"라며 "해법은 한국당 지도부가 명확하게 사죄하고 세 사람에 대해 법적·정치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당이 명확하게 사죄하고 조치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길로 갈 수밖에 없다"며 "한국당 당권 주자들도 이 사안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에서 '전두환은 영웅'이라는 말까지 나왔다고 한다. 현역 의원들을 포함해 그 자리에 나온 사람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나라와 정신이 무엇인지 짐작할 수 있다"라며 "민주적 기본질서를 수호하는 게 헌법에서 정당에 부여한 기본 의무이자 역할이다. 그럼에도 민주주의와 아주 거리가 먼, 오히려 민주주의 파괴했던 이를 영웅이라 칭하고, 그걸 이상적 나라라고 생각하는 정당이 공당인가"라고 비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대한민국 보수우익의 역사 왜곡도 모질고 끈질기다. 엄연한 역사적 사실임에도 망상가 지만원 씨를 앞세워 한국당이 민의의 정당이라 할 수 있는 국회에 와서 전두환이 영웅이란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며 "민주주의 시계를 거꾸로 돌릴 수는 없다. 이런 폄훼와 왜곡이 일어나지 않도록 박광온 의원이 발의한 법안을 통과시키고, 헌법 개정안 전문에 5.18을 명시해 더이상 왜곡이 일어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했고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만큼은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자"고 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