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20일 첫 공식 쟁의행위...내달 말 IT 연대 단체행동 검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0:22:25
    네이버 노조 “20일 첫 공식 쟁의행위...내달 말 IT 연대 단체행동 검토”
    “80%가 협정근로자 지정 어불성설”...휴식권 주장
    파업 카드도 검토...사측 "노조 행보 보고 추후 논의"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4:16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네이버 노조 관계자들이 1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본사 앞에서 열린 단체행동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홍금표 데일리안 기자
    “80%가 협정근로자 지정 어불성설”...휴식권 주장
    파업 카드도 검토...사측 "노조 행보 보고 추후 논의"


    네이버 노동조합이 오는 2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본사 그린팩토리 1층에서 첫 쟁의행위를 시작한다.

    내달 말 IT업계 및 상급단체인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 연대의 대규모 쟁의까지 검토중으로 노조는 사측과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파업까지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은 11일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노조는 지난 8일 고용노동부와 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 신고를 하고 쟁의행위 가능함을 통보했다.

    이날 노조는 20일 쟁의행위를 앞두고 사측에 대한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노조는 수평적인 소통 문화 복원을 가장 큰 목표로 하며 이를 위해 가장 먼저 휴식권과 네이버 직원의 투명한 연봉 및 인센티브 책정 기준 공개를 주장했다.

    노조는 ‘단체교섭요구안’ 125개 조항을 전달하고 지난달 10일과 16일 조정에 들어갔으나 사측의 ‘협정근로자’ 지정안을 두고 최종 결렬됐다.

    협정근로자 대상자는 쟁의행위에 참여하지 못하는 법적 제한을 받는데 협정근로자를 산출한 결과 그 범위가 80%가 해당된다는 것이다. 현재 협정근로자 범위가 지정되지 않아 사측이 조정안을 거부, 단체교섭이 결렬된 상황이다.

    신환섭 화섬노조 위원장은 “80%를 협정근로자로 지정하면 그 노조는 노조라 할 수 없다”며 “새삼스럽게 교섭중반에 와서 이를 끼워넣는 것은 폭력적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 지회장은 “네이버의 경영진은 인센티브 지급의 ‘객관적 근거’ 만이라도 알려달라는 정당한 요구조차 듣지 않는다”며 “네이버의 경영진은 감정노동을 하지 않는 자회사 직원들의 최소한의 휴게시간 조차 비용을 운운하며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규모 쟁의행위가 파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시작부터 파업을 원하는 노동조합은 없다고 답하겠다”며 “회사의 태도변화가 없다면 노조는 가장 강력한 단체행동권을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으로 파업은 회사가 선택한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오 지회장은 “네이버 경영진이 견제를 받는다면 당연히 더 투명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본다”며 “저희는 이런 문화를 만들어내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의 이러한 대응 방침에 대해 사측은 아직 이렇다할 움직임이 없는 상태다. 네이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공식입장은 없다”며 “향후 노조 행보를 보고 사측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섬노조 산하에는 네이버 외에도 카카오·넥슨·스마일게이트의 노동조합이 가입돼 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