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문희상 위안부 발언 조심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7:19:56
    日 외무상 "문희상 위안부 발언 조심해야"
    文의 일왕 지칭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 발언에 불쾌감 표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7:3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일본 외무상이 문희상(사진) 국회의장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왕 사죄 촉구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일본 외무상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왕 사죄 촉구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11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을 향해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일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며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이) 제대로 바른 인식에서 발언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는 문 의장이 지난 8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한 데 대해 불쾌감을 표현한 것이다.

    문 의장은 당시 인터뷰에서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며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으로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