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재식 원안위원장, “월성 3호기 불시 정지 등 철저한 조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7:52:22
    엄재식 원안위원장, “월성 3호기 불시 정지 등 철저한 조사”
    월성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 간담회
    월성원전‧원자력환공단 등 현장 점검
    기사본문
    등록 : 2019-02-12 16:14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2일 경주시 양북면에 위치한 월성방사능방재센터에서 열린 월성원자력안전협의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원자력안전위원회

    월성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 간담회
    월성원전‧원자력환공단 등 현장 점검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12일 “월성 3호기 불시 정지, 방사성폐기물 처분과정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분석 오류 등 일련의 사건들을 철저한 조사해 재발방지대책 등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엄 위원장이 이날 월성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안전, 소통, 현장’ 중심의 원자력 안전규제로 국민이 조금 더 안심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역주민들이 우려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충분히 해소될 때까지 직접 챙기고 독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엄 위원장은 월성원자력본부 및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현장 점검에도 나섰다. 관계자들을 만나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적극적 정보 공개를 통한 지역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