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욘스’ 최용수 감독, 미디어데이 장악한 입담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6일 08:44:48
    ‘욘스’ 최용수 감독, 미디어데이 장악한 입담꾼
    K리그 미디어데이서 뛰어난 입담 과시
    제자 삼행시에 “창의력 부족하다” 지적
    기사본문
    등록 : 2019-02-26 19:16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에 K리그1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욘스’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K리그 미디어데이에서 뛰어난 입담을 자랑했다.

    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오후에 진행된 K리그1 미디어데이 본 행사에서는 12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두 명씩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중국 진출 이후 지난 시즌 도중 서울로 돌아온 최용수 감독은 모처럼 나선 미디어데이서 뛰어난 입담을 자랑하며 단골 입담꾼 최강희 감독의 빈자리를 채웠다.

    우선 최용수 감독은 FC서울의 영플레이어 조영욱이 자신의 이름으로 지은 삼행시에 박한 평가를 내리며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조영욱은 “(최)최고의 지도자이신 (용)용수 감독님. (수)수요일 날 운동 쉬자고 요한이 형이 시켰어요”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최용수 감독은 “창의력이 부족했다”라며 10점 만점에 6점이라는 낮은 점수를 매겼다.

    이어 최 감독은 조영욱의 농담을 진지하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주간 계획이 있는데 주장이라 해서 바꿀 수 없다. 수요일 훈련은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이미 2번으로 돼 있다”라고 강조했다.

    ▲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에 K리그1 FC서울 조영욱, 고요한 선수가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또한 최용수 감독은 주장 고요한에 대한 깜짝 폭로를 통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요한이를 처음 본 것이 중학교 중퇴하고 나서였다. 진짜 어른으로 표현하기는 이른 거 같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과거 1군 경기에 못 뛸 때 관전을 하지 않길래 어떻게 시간을 보내냐 물었더니 누나들이랑 파티를 했다 해서 충격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당황한 고요한이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다”라며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최용수 감독은 “계속 물고 늘어질 것이다. 하지만 (현재는)팀의 주장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잘해주고 있다”며 마무리를 맺었다.

    최용수 감독 외에도 많은 사령탑들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하며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특히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은 이임생 수원 감독에게 선전포고를 하는 자리에서 “이임생 감독 얼굴을 보면 뭐라 할 수가 없다”며 “나쁜 말하면 화낼 것 같은 얼굴이라 싸대기 맞을까봐 겁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홍은동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