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거짓말 고백 "난 방관자…정준영 몰카 봤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3일 18:37:37
    용준형, 거짓말 고백 "난 방관자…정준영 몰카 봤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3-14 11:5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가수 용준형이 이른바 '정준영 몰카'를 봤다고 인정했다.ⓒ어라운드어스

    가수 용준형이 이른바 '정준영 몰카'를 봤다고 인정했다. 며칠 전 "정준영과 관련이 없다"고 밝힌 입장이 거짓말인 셈이다.

    용준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을 멤버들과 모든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난 11일 SBS 8시 뉴스가 나온 직후 회사의 사실여부 확인 전화를 받았을 때 논점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제가 단톡방에 없었다는 내용만 전달했다. 회사 입장에서는 제 편을 들어 공식 입장에서 보도 내용이 맞지 않다고 발표했으나, 제가 잘못 전달한 내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2015년 말 당시 카톡 내용 관련해서 뉴스에서 보도된 저와 정준영과 내용을 말하겠다. 전날 같이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간 후, 다음 날 안부를 물어봤다. 정준영이 그런 일(불법 동영상 촬영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다 걸렸다는)이 있었다며 얘기했고, 제가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답변을 한 것이었다. 그때 동영상을 받은 적은 없지만, 다른 동영상을 받은 적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적절한 대화도 했다. 이 모든 행동이 너무나 부도덕한 행동들이었고, 제가 어리석었다. 이것이 범죄이고 범법 행위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안일하게만 생각했다. 그것을 단호하게 제지하지 못한 점 또한 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어제(13일) 저는 이 사안과 관련하여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제가 알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서 거짓 없이 이야기했고 수사에 협조했다.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과거에 제가 어떤 대화들을 했는지 정확하게 보게 되었고, 부끄럽고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고백했다.

    용준형은 불법촬영물을 찍거나 유포한 적은 없고 2016년 말부터는 정준영과 안부를 묻는 관계로 지냈다고 밝히면서도 "그동안 그런 사실을 알았으면서도 너무나도 쉽고 안일하게 생각, 행동했다. 여태껏 그런 저의 행동으로 인해 다른 수많은 피해자가 생길 수도 있는 이 심각한 문제에 대해 묵인한 방관자였다"고 전했다.

    그는 "이제껏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지 못하고 이런 일로 저를 믿고 있는 멤버들과 팬분들의 신뢰를 저버리게 돼 정말 죄송하다. 저는 이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또 저로 인해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더 이상 피해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 2019년 3월 14일자로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를 하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