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체제, 심리적 마지노선은 '창원 8%'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22:11:17
    손학규 체제, 심리적 마지노선은 '창원 8%'
    구(舊)국민의당 창원성산 총선 득표율 8.27% 기준
    孫, 예상 득표율 낮을 경우 당내 구심력 약화 부담
    기사본문
    등록 : 2019-03-14 16:29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구(舊)국민의당 창원성산 총선 득표율 8.27% 기준
    孫, 예상 득표율 낮을 경우 당내 구심력 약화 부담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많은 사람들이 영변, 동창리, 풍계리의 핵 미사일 폐기와 연락사무소 설치 및 북미종전선언 바꾸는 스몰딜에 대해 우려가 높다”고 밝히며“이번 회담으로 북한 핵을 완전히 폐기하고 미국은 평화체제 구축과 대북제재 해제, 경협을 보장하는 빅딜을 성사시켜 동북아 새 시대를 여는 역사적 사건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창원성산 보궐선거에서 '8% 득표율'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체제를 유지하는 '심리적인 마지노선'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번 선거가 내년 총선의 가늠자 역할을 하는 만큼 당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이재환 후보가 기록한 8.27%를 넘어서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손 대표는 14일 오전 창원성산 선거관리사무소를 찾아 후보 등록을 하는 이 후보를 독려했다. 그는 이날 함께 자리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상규 민중당 대표 등과 인사하며 서로 신경전을 보이기도 했다.

    손 대표는 이번 보궐 선거가 사실상 바른미래당 대표로서 치르는 첫 선거라는 점에서 사활을 걸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서 완패한 당의 재건을 위해 당 대표로 취임한 손 대표마저 이번 보궐선거에서 유의미한 성적을 거두지 못할 경우 내부 원심력이 팽배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내일신문이 데일리리서치에 의뢰로 지난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재환 후보의 지지율은 5.2%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후보는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초반 미미한 지지율에서 최근 손 대표와 함께 지역 곳곳을 뛰며 인사를 드리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이 가진 가치관 등 진실성이 통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반면 예상보다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 경우 내부 구심력이 보다 낮아질 우려도 배제할 수 없는 실정이다. 보수성향 의원들은 최근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놓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는 만큼, 손 대표 체제의 내부 장악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손 대표로서는 창원 성산이 당내 입지 구축을 위한 신호탄인 동시에 바른미래당의 총선 가능성을 증명하는 시험무대가 될 것이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손 대표가 후보등록 이후 당내 총력전을 예고한 만큼 이번 주말부터 보다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