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7.2℃
맑음
미세먼지 92

유리홀딩스 유인석, 경찰청장과 문자 주고받았나

  • [데일리안] 입력 2019.03.14 15:39
  • 수정 2019.03.14 15:40
  • 이한철 기자

<@IMG1>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승리 단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경찰청장을 잘못 표기한 것으로 추측)’과 직접 문자를 주고받은 인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화 중에는 ‘내가 어제 유 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다만 방 변호사는 "경찰총장은 (대화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경찰청장의 오타로 보인다.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어서 무조건 특정 지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승리의 사업 파트너로 갖가지 의혹의 중심에 있는 유인석은 14일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예정된 출석 시간보다 먼저 기습 출석했다.

유인석의 변호인은 앞서 "(유인석 대표가) 공인이 아닌 일반인"이라며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 상황이면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으로 촉발돼 이른바 ‘승리 게이트’로 확산되고 있는 이번 사건이 어떤 결말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