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맑음
미세먼지 24

"LG유플러스, 부각되는 성장성⋯수익성 호전은 내년부터"한국투자증권

  • [데일리안] 입력 2019.03.15 08:01
  • 수정 2019.03.15 08:01
  • 최이레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LG유플러스에 대해 통신 3사 중 성장성이 가장 높은 가운데 수익성 호전은 내년부터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 2만1500원을 각각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이번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가 예상되고 영업이익은 6.9% 감소한 1888억원으로 전망된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인터넷TV(IPTV)와 초고속인터넷이 매출 증가를 주도할 것"이라며 "5G 설비투자 및 주파수 상각비 반영으로 영업이익은 0.6% 증가에 그칠 것이나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7.3% 증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양 연구원은 LG유플러스가 통신 3사 중 성장성이 가장 높다는 평가를 내렸다. 5G 시대에도 가입자 점유율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인터넷TV 부문이 M&A(기업 인수 · 합병) 및 제휴로 성장 여력을 높여가고 있다는 것.

이어 그는 "올해는 5G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정체되나 내년부터는 매출이 크게 늘고 수익성도 호전될 것"이라며 "올해 영업이익은 5G 관련 상각비 증가로 1.5%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지만 하지만 2020년, 2021년 서비스 매출액이 5G로 3.4%, 4.6% 늘어나 영업이익이 7.1%, 18.3%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