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5일 21:04:18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3-15 11:37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가수 승리와 정준영의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로 확인됐다. ⓒ 데일리안 홍금표, 류영주 기자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정준영(30) 등이 불법 동영상 등을 공유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로 확인됐다.

    15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유착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는 이 같은 대화방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의혹은 실체 파악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총경급 인사는 보통 경찰서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경찰의 꽃’으로 불린다. 또 보직이 없는 치안지도관 등도 여기에 해당한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총장이 언급된 시기는 2016년 7월이고 대화를 보면 경찰이 뒤를 봐준다는 늬앙스”라고 언급하며 강력한 수사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