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이국종 만나 "서울도 닥터헬기 도입하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5일 21:04:18
    박원순, 이국종 만나 "서울도 닥터헬기 도입하겠다"
    "서울 소방이 보유한 노후 헬기 2대 최대한 빨리 교체하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3-16 14:3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서울 소방이 보유한 노후 헬기 2대 최대한 빨리 교체하겠다"

    ▲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응급 의료 전용으로 쓰이는 '닥터 헬기'를 서울에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1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 초청 대담에서 "외상환자를 실어 나르는 전문 헬기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16일 전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박 시장은 "서울 소방이 보유한 노후 헬기 2대를 최대한 빨리 교체하겠다"며 "병원에 헬기 착륙이 되도록 하고, 소방서, 관공서, 도로를 모두 연결한 항공망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외상센터도 국립이든 시립이든 제대로 된 것을 하나 만들고, 소방항공대 의사 배치, 전문 인력 양성 등을 담은 '마스터 플랜'도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계획이 잘 안 될 경우 이국종 교수를 서울시로 모셔오겠다"고 했다.

    이날 대담은 이 교수의 저서 '골든아워'에 대한 서울시청 도서토론 행사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행사는 시청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개최됐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