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점주의 눈물…로드숍 문닫는 게 본사와 면세점 때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1일 21:29:09
    화장품 점주의 눈물…로드숍 문닫는 게 본사와 면세점 때문?
    가맹점주 “우린 테스트매장 불과, 돈 버는 건 본사”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등 가맹본사 “공정한 계약 준수”
    기사본문
    등록 : 2019-03-21 06:00
    이은정 기자(eu@dailian.co.kr)
    가맹점주 “우린 테스트매장 불과, 돈 버는 건 본사”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등 가맹본사 “공정한 계약 준수”


    ▲ 19일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앞에서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면세화장품 국내현장인도제 즉각폐지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오후 서울 을지로입구역 인근 롯데면세점 앞에서 시위대 50여명이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니스프리, 아리따움, 더페이스샵, 토니모리, 네이처리퍼블릭 등 5개 화장품 브랜드의 로드숍 가맹점주들이다. 이들은 이날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화가연)를 발족하고 “면세점 불법 유통을 근절하고 본사의 불공정한 할인 정산 방식을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본사가 가맹점을 배제하고 온라인으로 판매경로를 다각화해 로드숍 매장의 매출이 급감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맹점은 공급받지 못하는 인기 제품을 본사 온라인몰에서 판매한다거나 가맹점 공급가보다 낮은 가격에 제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점을 꼬집었다. 온라인에서 구매하면 훨씬 저렴하다보니 가맹점이 테스트매장으로 전락했다는 것이다.

    또 가맹본사의 과도한 할인정책과 불공정한 할인분담금 이 가맹점을 폐업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할인 금액의 3분의2 이상을 가맹점주가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화장품 가맹본사들은 공정한 계약에 따라 부담을 나누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점주들은 소비자 가격 위주로 말하고 있는데, 우리는 매입가 기준으로 할인정책을 하고 있기 때문에 할인 부담을 절반 이상 본사가 책임지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더페이스샵을 운영하는 LG생활건강도 세일의 80%를 본사가 부담하고, 1+1 행사의 비용은 전액 부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매장이 망하는 이유는 면세점 때문?

    가맹점주들은 오프라인 매장의 화장품과 동일한 제품이 면세시장을 통해 낮은 가격에 국내시장에 풀리고, 온라인몰에서도 저렴하게 판매되는 현실이 부당하다고 성토했다.

    시내면세점에서 화장품을 즉시 수령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해 조직적 대리·대량구매가 이어지고 있는데 면세점과 관세청이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화가연은 이를 막기 위해 외국인의 면세품 현장 인도를 제한하고 ‘면세품’ 표시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면세점 업체들은 사실관계부터가 맞지 않다는 반응이다. 면세점 관계자는 “사드보복 이전엔 중국 유커들이 로드숍 매장으로 몰려가 화장품을 샀지만, 최근에는 중국인 보따리상인 ‘따이궁’이 대부분”이라면서 “이들은 대량으로 화장품을 사들여 중국으로 판매할 목적으로 오는 것이지 국내에 불법 유통하는 사례가 극히 드물다”고 말했다.

    이어 “시내면세점에서 화장품을 즉시수령할 수 없게 하는 건 현실적으로 힘든 부분이고, 로드숍과 면세점은 시장 자체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은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