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국보급 매력에 흠뻑 빠진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4:50:10
    천우희, 국보급 매력에 흠뻑 빠진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01 09:40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배우 천우희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에스콰이어

    대체불가한 배우 천우희에게 많은 이들이 매료되었다.

    지난 20일 개봉한 영화 ‘우상’에서 신들린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몰입하게 만든 배우 천우희. 그의 압도적인 존재감은 매거진 ‘에스콰이어’ 4월호 화보에서도 고스란히 느껴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화보는 말간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선 천우희의 색다른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작품 속 강렬함을 벗어나 한층 깊은 내면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선보인 것. 화려한 패션이나 메이크업 대신 스타일링과 소품을 최소화한 채 본인만의 독보적인 분위기로 빛나는 화보를 완성시켰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천우희는 “’우상’ 속 뛰어가는 장면만 40-50번 정도 뛰었다. 지치기보단 련화를 연기한다는 생각을 하니까 오히려 기운이 났다. 그리고 오늘이 지나면 끝이 나는데, 혹시라도 그에 대한 아쉬움이 남을까봐 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한다”며 연기에 대한 각별한 열정을 드러냈다.

    올여름 핵폭탄급 웃음으로 무더위를 날릴 차기작 JTBC ‘멜로가 체질’에 대해서도 언급하였다. 그는 “드라마는 오랜만이라 떨린다”며 촬영을 앞둔 설렘을 표했다. 이어 “이병헌 감독님이 자연스러운 모습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씀하셨다. 나의 다른 가능성을 열어두는 분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치 이병헌 감독님이 그런 이야기를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라며 말했다.

    숨 막히게 만드는 극강의 서스펜스부터 유쾌한 공감까지. 한계 없는 연기력으로 대중의 두터운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천우희. 언제나 스포트라이트가 따라다니는 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매거진 ‘에스콰이어’ 4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천우희는 영화 ‘우상’을 시작으로 ‘버티고’, ‘소공녀’ 그리고 드라마 ‘멜로가 체질’까지 올해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