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공에도 꿋꿋’ 윌슨, 3경기 만에 윌크라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6일 01:26:17
    ‘빈공에도 꿋꿋’ 윌슨, 3경기 만에 윌크라이
    한화 상대로 7이닝 무실점에도 불펜이 승리 날려
    등판한 3경기서 득점 지원 2점도 못 받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4-05 10:1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LG 트윈스의 외국인 에이스 타일러 윌슨. ⓒ LG 트윈스

    LG 트윈스의 외국인 에이스 타일러 윌슨이 빈약한 타선 지원과 불펜 방화로 다잡은 3승을 놓쳤다.

    윌슨은 4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로 나와 7이닝 5피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초반의 기세를 계속 이어갔다.

    그가 한화 서폴드와 명품 투수전을 펼치며 7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내자 LG 타선도 8회초 공격에서 선제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 요건을 안기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윌슨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신정락이 두 타자 연속 볼넷과 폭투 등으로 기어코 동점을 내주면서 윌슨은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개막 3연승이 무산되긴 했으나 올 시즌 윌슨의 상승세를 무섭다. 현재 윌슨은 리그서 평균자책점 0.43이라는 짠물 피칭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로 한국서 2년차 시즌을 맞고 있지만 ‘징크스’라는 말이 무색하게 리그를 대표하는 특급 에이스로 자리잡고 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야속한 타선 지원이다.

    지난해 LG에 입단한 윌슨은 26경기에서 170이닝을 소화하며 9승 4패 149탈삼진 평균자책점 3.07을 기록했다. 하지만 승운이 따르지 않아 ‘윌크라이’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을 얻기도 했다.

    올해는 2경기서 2연승을 올리며 불운을 떨치는 듯 보였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그렇지도 않다.

    올 시즌 LG 타선은 윌슨이 선발로 나선 3경기서 5득점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당 2득점도 되지 않는다. 그가 마운드 위에 있을 시에는 고작 3득점 지원에 그치고 있다.

    타선의 빈공에도 꿋꿋이 버티면서 사실상 홀로 승리를 책임졌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나마 4일 한화전에서는 리그 평균자책점 1위 불펜마저 승리를 날리며 아쉬움을 남기고 말았다.

    지난 시즌 암울했던 ‘윌크라이’로 또 한 번 남지 않으려면 좀 더 타선의 분발과 집중력이 요구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