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임명강행' 기류에…한국당 '이미선 총공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06:08:38
    靑 '임명강행' 기류에…한국당 '이미선 총공세'
    이 후보자 의혹·靑 인사검증라인 책임 꼬집어
    한국당, 대검찰청 고발·금융위 조사의뢰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4-15 03: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이 후보자 의혹·靑 인사검증라인 책임 꼬집어
    한국당, 대검찰청 고발·금융위 조사의뢰 예정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지난 10일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주식투자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를 들으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청와대가 불법 주식 투자 논란을 빚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자 자유한국당은 14일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의 책임을 물으며 여권에 총공세를 퍼부었다.

    한국당은 이날 이 후보자의 주식 거래 논란과 관련 논평을 3번이나 내며 공세에 집중했다. 한국당이 오는 15일 이 후보자 부부를 대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인 가운데, 민경욱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자 부부는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민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자 부부의 매매 패턴은 전형적인 작전세력의 패턴이다. 이들을 둘러싼 의혹은 하나도 제대로 해명된 것이 없다"며 "이 후보자 부부는 국민 앞에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이어 이 후보자의 배우자 오모 변호사가 관련 의혹을 제기한 주광덕 의원에게 '맞장 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서도 '주식거래도 배우자가 대신, TV 토론 제안도 배우자가 대신, 대체 누가 후보자인가?'라는 별도의 논평을 냈다.

    민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주식 투자는 배우자가 다 해줬다'고 해명을 하더니 이제는 배우자가 TV에 대신 나가서 토론하겠다고 한다"며 "이쯤 되면 도대체 누가 후보자인지 헷갈린다"고 꼬집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임명 강행 기류를 보이는 청와대에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당사자 해명만으로 문제 없다니, 언제부터 그렇게 관대했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부실한 검증에 대한 책임을 지진 못할망정 자신들의 잘못을 덮으려 무조건 문제없다고 나서는 청와대 인사라인 등 현 정권의 독선과 오만이 끝장을 달리고 있다"며 "대체 언제부터 현 정권이 당사자들의 해명만 듣고 그들의 손을 들어줬는가"라고 비꼬았다.

    오 변호사로부터 토론을 제안받은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인사검증 책임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토론을 요구했다. 주 의원은 "인사검증의 총책임자인 조 수석이 인사청문위원인 나와 '맞장 토론'을 해서 이미선 후보자를 둘러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라"며 "조 수석은 국민들에게 책임있는 국정운영의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15일 이 후보자와 배우자 오 변호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에도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자를 부패방지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오 변호사는 부패방지법과 자본시장법 위반의 공범과 업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 및 수사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