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채권단 요구 수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06:23:44
    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채권단 요구 수용
    자구계획 수정안 잠정 합의...조율중
    주력 계열사 매각으로 금호고속·금호산업 살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4-15 08:41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 금호아시아나와 아시아나항공 깃발이 나란히 펄럭이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구계획 수정안 잠정 합의...조율중
    주력 계열사 매각으로 금호고속·금호산업 살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금호와 산업은행 양측은 이 날 오전 미팅을 갖고 자구계획 수정안을 조율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의 자금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 33.47%를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이 최종 합의하면 금호산업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마련해 채권단에 공식 제출한 뒤 곧바로 이사회를 개최해 이를 의결할 방침이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로 금호산업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이 45.3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사회에서 의결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력계열사이자 핵심 자산인 아시아나항공을 떨어져 나가게 되는 대신 그룹은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등을 살릴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9일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담보로 채권단에 5000억원의 유동성 지원과 3년의 경영정상화 시간을 요구하는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다음날 사재 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는 게 이유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안 수용을 거부해 그룹의 추가 자구안 제시 등이 주목돼 왔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