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자동차 정기검사·무상점검’ 실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5일 21:40:54
    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자동차 정기검사·무상점검’ 실시
    오는 16~17일 시작으로 매월 2일간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8곳 순회 서비스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07:53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 고속도로 휴게소 자동차 이동검사 및 무상점검 계획.ⓒ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16일부터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에서 이동검사차량을 활용한 ‘찾아가는 자동차 이동검사 및 무상 안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16일과 17일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부산방향)를 시작으로 매월 2일간 안성(부산), 입장(서울), 진영(순천), 신탄진(부산), 칠곡(서울), 화성(목포),여산(순천), 문경(창원) 8개소를 순회하며 검사 및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는 자동차 정기 및 종합검사와 주요 교통사고 유발요인에 대한 차량 안전점검으로 나뉘어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

    자동차 검사는 검사시설을 갖춘 이동검사차량을 활용하여 제동력 측정 등 기기검사 7항목, 조향장치 등에 대한 육안검사 14항목의 정기검사와 배출가스 정밀검사가 추가되는 종합검사를 실시한다. 화물차의 경우 공차상태에서만 검사진행이 가능하며, 차량 총 중량이 2.5톤을 초과하는 경우 종합검사는 불가능하다.

    이동정비차량을 활용한 안전점검은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주요 차량화재 유발요소(라이닝, 엔진룸 등) 점검 ▲타이어 점검 ▲워셔액‧오일류‧냉각수 점검 및 보충 ▲등화류 점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속도로에서 자동차 정비 불량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찾아가는 서비스를 진행하게 됐다.

    한국도로공사가 이번 찾아가는 서비스를 진행하 게 된 것은 고속도로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자동차 정비 불량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이번 찾아가는 서비스의 계기라고

    최근 5년 동안 고속도로에서 정비 불량으로 인한 사고가 연평균 189건 발생했으며(전체사고의 8.6%), 그 중 차량화재(38%), 타이어 파손(37%), 제동장치 불량(10%) 등이 주요 원인이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정비 불량으로 인한 사고는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고속도로 운행 전 자동차 점검이 특히 중요하다”며 “연간 서비스 계획을 참고하여 해당노선을 운행할 계획이 있는 운전자들이 많이 이용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