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안전 위협한 택시 기사 고발 등 강력 대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6일 01:26:17
    타다, 안전 위협한 택시 기사 고발 등 강력 대응
    폭행 업무방해죄로 고발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 조치 포함”
    기사본문
    등록 : 2019-04-15 19:4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승합차에 찍힌 '타다' 로고. ⓒ 연합뉴스

    폭행 업무방해죄로 고발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 조치 포함”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가 탑승객과 운전기사를 위협한 택시기사를 경찰에 고발하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타다에 탑승객 5명과 드라이버를 위협한 택시기사를 폭행 및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다”고 밝혔다.

    타다 측에 따르면 한 택시기사가 이달 초 용인지역에서 타다 드라이버에 대해 일방적인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 이같은 행동은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탑승객 5명이 타다에 탑승한 후에도 이어졌으며 다수의 택시 기사가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다는 “드라이버와 탑승객, 보행자 등 이동에 있어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행한다”며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